보도자료

  • 도정소식
  • 보도자료

담당자정보

  • 담당부서 공보관
  • 담당자 김정은
  • 문의전화 220-2063
  • 제목
    수박연구소, 씨 없는 수박 착과율 향상 기술 연구 시작
  • 내용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차선세) 수박연구소는 고온기에 수정이 어려워 재배하기가 까다로운 씨 없는 수박의 착과율 향상 기술개발 시험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통 한여름 고온기에 재배되는 2기작 수박(2배체 수박*)은 급성 시들음증 등으로 인한 생육 저하가 빈번하여 실패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어 다른 작목으로 전환하는 농가가 증가하고 있다.

    * 2배체 : 수정으로 생긴 배우자의 2배 염색체수를 갖는 세포나 생물개체
    3배체 : 염색체의 수가 기본수의 3배인 세포 또는 개체

    반면에 씨 없는 수박(3배체 수박)은 세력이 왕성하여 고온에서도 시들음증이 거의 없고, 병해충에도 강하며, 당도도 높아 2기작 수박 재배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다. 그러나 씨 없는 수박은 초세가 워낙 강해 고온기에 착과율이 현저히 떨어지고, 기형과가 많이 발생하는 등 재배·기술적으로 많은 어려움이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해 자체 연구결과에 따르면 4월에 정식할 경우는 착과율이 90% 이상으로 높은데 반해, 한여름에 착과되는 6월에 정식할 경우 착과율이 20% 이하로 떨어지는 경향을 보였다.

    따라서 수박연구소에서는 씨 없는 수박의 차별화된 상품성을 확보하고 착과 등 재배상의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지금까지 누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고온기 정식시기 조절, 생장점 적심, 적정 수분수 선발 등 다양한 연구를 수행중이다.

    충북농업기술원 수박연구소 노솔지 연구사는 “고온기 착과율 향상 기술 뿐 아니라 소비자 취향에 맞는 씨 없는 수박 신품종을 육성하여 농업인의 소득증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파일
  • 담당부서
    공보관
충청북도청이 창작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