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참여마당

공지사항

공지사항 상세보기 - 제목, 내용, 파일 제공
2015 바이오페스티벌 시상식 성료
내용 충청북도가 생명과학 꿈나무를 키워 미래의 바이오석학을 양성하고 바이오 메디컬 허브 충북 브랜드 홍보를 위해 개최한 생명과학의 축제인 2015
바이오 페스티벌(BIO Festival)이 12월 18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리는 시상식을 끝으로 그 뜨거운 열전을 마무리했다. (※ 행사시각
14:00) 올해 바이오 페스티벌은 제13회 국제바이오‧의과학실험경연대회, 제12회 국제바이오현미경사진공모전, 제1회 충북
바이오-메디캠프 등으로 구성되어 개최됐다. 이날 시상식은 설문식 정무부지사와 충북대학교 윤여표 총장 등 5개 표창수여기관
관계자와 대회 수상자 및 가족 2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시상식에서는 제13회 국제바이오‧의과학 실험경연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생명과학의 실력자 45팀 132명과, 제12회 국제바이오현미경사진공모전 우수작 15작품에 대해 상장이 수여됐다.
생명과학에 대한 학생들의 실험능력을 평가하는 실험경연대회에서는 충북대 팀을 포함한 5팀 15명이 영예의 대상인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상을 수상했고, 최우수상 4팀 12명의 충청북도지사상과, 우수상 8팀 24명이 충청북도교육감상을 받았다. 마이크로세계의 미학을
보여주는 현미경사진공모전에서는 ‘웃으면 복이 와요’를 출품한 기초과학연구원의 김미정 씨 등 3명이 대상인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받았다. 그 외에
12명은 바이오 문화상인 충청북도지사상과, 바이오 공학상인 한국생명공학연구원장상 등을 수여받았다. 부대행사로 역대 현미경사진전
수상작에 대한 전시가 이루어져 시상식에 참가한 수상자 및 가족들의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번 시상식에 참가한 수상자는 “과학고 등
쟁쟁한 실력을 갖춘 참가자가 많았던 것으로 아는데, 내 작품이 인정받아 시상식에서 상을 받게 되어 무척 기쁘고 자신감이 생겼다”면서 “앞으로
우리나라를 대표할만한 과학자가 되고 싶다”고 당찬 수상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설문식 정무부지사는 이날 행사에서 “충북도는 앞으로도 수상자들이
훌륭한 바이오 과학자가 되어 바이오 분야 노벨상 주인공이 될 수 있도록 마음껏 연구할 수 있는 터전을 만드는데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훌륭한 과학자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전하면서 시상식에 참가한 수상자들을 격려했다.
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