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꿈을 키우는 나무,
우리는 충북의 미래입니다.
어린이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충청북도 도청

자랑스런 충북인

자랑스런 충북인 상세보기 - 제목, 내용 제공
신석구 (1875∼1950)
내용     [ 신석구 (1875∼1950)] 신석구는 감리교 목사로써 종교운동과 독립운동에 전념하였고, 3·1운동 때에는 3·1독립 선언서에 서명한 민족대표 33인중의 한사람이다.
그는 청원군 미원면에서 태어났다.
어려서 글방에서 학문을 수학하고, 33세 때 고향을 떠나 개성 남부감리교회에서 미국인 선교사에게서 세례를 받고 신자가 되었다.
그는 감리교 목사가 되어 서울, 개성, 춘천, 원산, 남포 등 각지를 순례하면서 복음전파와 신앙 부흥에 노력하는 한편, 민족사상과 독립정신 고취에도 전력하였다.
3·1운동 33인중 한사람으로 1920년 보안법 및 출판법 위반 혐의로 2년형을 선고 받고 서대문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루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