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꿈을 키우는 나무,
우리는 충북의 미래입니다.
어린이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충청북도 도청

자랑스런 충북인

자랑스런 충북인 상세보기 - 제목, 내용 제공
남구만(1629∼1711)
내용   인물 이미지 없음 [ 남구만 (1629∼1711) ] 조선조의 문신, 1651년(호종2)에 사마시를 거쳐 1656년 별시문과 을과로 급제하여 이듬해 정언이 되고, 1668년 안변부사, 절라도 관찰사가 되고, 1674년에 함경도 관찰사로서 유학을 진흥시키고 변경수비를 튼튼히 하였다.
1687 영의정에 올랐으며 당쟁에의한 파란을 겪는등 소론의 영수로 활동 문사, 회화에도 뛰어났으며 시조(동창이 밝았느냐)가 청구연언에 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