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부메뉴로 바로가기

보도자료 상세보기 - 제목, 내용, 파일 제공
충북 “드론·도심형항공교통 산업 육성”
내용 < 충북 “드론·도심형항공교통 산업 육성” >
청주대 내 연구센터 개소
드론 비행 시험장 등 설치

충북도가 도심형항공교통(UAM)과 드론 산업을 선점하기 위해 첫발을 내디뎠다.

충북경제자유구역청은 청주대학교 예술대학에서 미래 산업 육성을 위한 ‘드론·UAM 연구센터’ 현판식을 열었다고 24일 밝혔다. UAM은 수직 이착륙 기술과 인공지능(AI) 기반 자율비행 기술 등을 연계한 이동형 교통수단으로 4차 산업혁명 관련 핵심기술의 융합산업으로 꼽힌다.

충북경제자유구역청은 청주공항 인근 에어로폴리스 3지구에 UAM 산업 생태계 청사진을 제시했다. 충북형 뉴딜사업 목적으로 지난해 청주대와 한국교통대, 기업(성우엔지니어링·신일정보기술) 컨소시엄 공모를 통해 연구센터 구축한 것이다. 정부도 2025년까지 UAM 서비스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1단계 사업으로 도시거점과 공항을 잇는 일명 ‘에어셔틀’을 추진 중이다.

연구센터에는 올해 UAM 프로토타입(시제품) 제작실과 실내 드론·UAM 비행시험장, UAM 시뮬레이터실, 산학협력 공동 프로젝트실 등을 설치한다.

이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면 UAM 생태계 구축 촉진과 미래 산업 선점, UAM 역량 집적으로 대규모 정부사업 수행 등이 기대된다. 여기에 대기업과 우수 벤처기업 유치 플랫폼도 구축하는 시너지를 얻을 수 있다.

전형식 충북경제자유구역청장은 “연구센터 사업이 지역의 신산업 혁신성장 기반으로 산업혁신은 물론 중앙정부 사업과 연계해 충북이 UAM 산업을 선도하는 중요한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청주=윤교근 기자 segeyun@segye.com
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