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하단링크 바로가기

꿈나무키우는 충북!

어린이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충청북도 도청

자랑스런 충북인

자랑스런 충북인 상세보기 - 제목, 내용 제공
윤병한(1873-1932)
내용     인물 이미지 없음 [ 윤병한(1873-1932) ] 독립운동가로써 1919년 진천군 만승 광혜원에서 만세시위 운동을 주도하였다.
그는 대한제국의 육군참위로 있던 중 일제의 강압에 의해 군대가 강제로 해산을 당하게 되자 의병으로서 독립운동을 전개하다가, 일제의 병합이 이루어지자 고향인 진천으로 내려와 농민계몽운동에 몸바쳐 왔으며, 전국적으로 3·1운동이 전개되자 진천읍내 이상직 등과 함께 4월2일을 기해서 온 군내가 일제히 시위운동을 전개할 것을 결의하고 태극기를 제작하여 광혜원에서 만세시위를 벌이니 군중이 2천여명이나 되었다.
이후 윤병한은 3년여의 옥고를 치루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