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옛마을 흔적

선옥신마을

선옥신마을 이미지입니다.

선옥신 마을은 충북혁신도시 예정지의 마을 중 최고 남쪽에 위치하고 있다. 옥동초등학교에서 두촌 삼거리로 이어지는 포장도로를 따라 북쪽으로 올라가면 오른쪽에 상산제 표지석이 나온다. 이 표지석 맞은편에 선옥신 마을의 마을회관이 보인다. 마을 회관 앞에는 이 지역의 옛 명칭인 ‘두레지’의 유래비가 서 있고, 그 앞의 도로 건너에는 ‘새농’이라는 지명을 가진 넓은 들이 펼쳐진다.선옥신 마을은 조사당시 모두 19가구였는데 이 중에는 이미 이주하여서 빈 집들도 다수 있었다. 집들은 몇몇 스라브 주택을 제외하고 대부분 슬레이트 또는 양철지붕에 토담으로 지어진 오랜 된 집들이다.

마을 주민의 주요 생산활동은 벼농사이다. 그러나 벼농사로는 생계가 어려워 10여 년 전부터 조금씩 수박농사를 짓기 시작했다. 그 전에는 담배가 이 지역에 주요 밭농사였으나 지금은 전혀 짓지 않는다. 마을 주민들은 이곳이 흙이 좋고 홍수나 가뭄 등의 자연재해가 적어 큰 어려움 없이 농사일에 전념하였다. 그러나 각종 농사비용이 증가하면서 몇몇 주민들은 농사를 포기하고 공장이나 경비일에 나가고 있다. 마을 앞 도로는 70년대 새마을 운동 시절에 포장한 도로로 두촌 삼거리까지 이어지고 있으며, 마을에서공동으로 사용하는 농기계보관창고는 10여년전 국가보조금과 마을 기금을 합하여 지었다. 마을 회관 옆에는 예전에 공동 빨래터로 이용하였던 우물이 있었는데 집집마다 지하수를 파서 별도의 수도이용을 갖추면서 사용하지 않다가 그 마저도 도로 포장으로 인해 없어졌다. 마을회관은 처음에 정부보조금 2,000만원과 마을기금을 합쳐 방 두간 딸린 7평 정도의 건물로 지었으나 지금은 새로 지어져 노인정으로 이용되고 있다. 선옥신 마을에는 공장시설이 보이지 않는다. 이장님 말씀에 의하면 이 마을의 위치가 석장리 저수지의 상류이어서 상수도 보호차원에서 공장입주가 허가되지 않는다고 한다.

연말에 마을의 정기총회가 열리는데 마을 주민들이 모두 모여 1년간의 예산을 결산하고 이장을 뽑는 등 마을의 대소사를 결정한다. 이장의 임기는 2년이며 연임이 가능하고 보통은 추대형식으로 선출한다. 마을의 조직은 부녀회와 노인회 그리고 연반계(상조회) 등이 있다. 연반계는 원래 대화마을과 함께 하였으나 호구수가 많아지고 의견이 분분해지자 18년 전부터 따로 분리해서 운영되고 있으며 연반계의 기금을 마을기금으로 사용하고 있다. 과거에는 마을 주민들이 매년 강원도와 남해안 등으로 버스를 대여해 마을단체여행을 다녀오거나 여름에 초평저수지나 주변의 계곡에 가서 물고기도 잡고 고기도 구워 먹으며 주민들의 결속을 다졌으나 혁신도시가 추진된 이후 지금은 유명무실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