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담당자정보

  • 부서 : 대변인
  • 이름 : 윤제현
  • 문의전화 : 220-2063
보도자료 상세보기 - 작성부서, 담당부서, 전화번호, 제목, 내용, 파일, 제공
충북도·국토부 충북발전 방안 논의를 위해 머리 맞대
작성자 : 균형발전과 (043-220-4112) 작성일 :
내용 충북도와 국토교통부는 22일 오후 충북도청 재난상황실에서 국토부와 도 관계자 22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지역협의회를 개최했다.

충북도는 △청주도심통과 충청권 광역철도 △영동~진천(남북6축) 고속도로 건설 △청주국제공항 활주로 연장 △백두대간 힐링치유공간 조성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 조성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 조성 등 지역 발전을 선도할 도정 핵심사업 13건을 건의하고 해결 방안에 대해 국토부와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이호 충북도 균형건설국장은 “수도권 일극화에 대응하고 국가균형발전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대전~세종~청주 도심 연결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에 반영된 충청권 광역철도의 조속한 청주도심 통과를 반영해 달라”고 건의했다.

이어, “제2차 국가도로망계획에 반영된 유일한 신규 노선인 남북6축 고속도로가 지역발전의 획기적인 기회가 될 것”이라며 “충청내륙지역의 열악한 고속도로 접근성을 개선하고 국가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고속도로가 조속히 건설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회의 후, 참석자들은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 등 현장을 방문하여 사업 설명을 들었다.

충북도 관계자 “오송은 생명과학산업단지와 오송역을 중심으로 높은 수준의 바이오의약, 철도산업 기반을 가진 곳”이라며 “오송에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될 수 있도록 국토부에서 적극 협조해 달라”고 건의했다.

김명규 충북도 경제부지사는 “지역의 정책수요가 점점 복잡해지고 사회간접자본(SOC)정책에서 우위를 선점하려는 지자체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 발전방안을 함께 숙고할 수 있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불합리한 규제로 희생을 감수해온 충북도민에 대한 보상 차원에서 특별법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며 “‘충북지원특별법’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문성요 국토부 국토도시실장은 “충북도 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건의사업들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대안도 고민해 나갈 것”이라며 “지역에서 추진하는 정책사업들을 정부가 잘 뒷받침할 때 실질적인 균형발전 성과를 거둘 수 있는 만큼, 지역의 의견에 좀 더 귀 기울이고 지역수요에 기반한 정책들을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파일